"네가 오지 않았으므로 눈(雪)은 와도 오지 않는 것이다." 


- 시인 김지원




























































































"네가 오지 않았으므로 눈(雪)은 와도 오지 않는 것이다." 라는 어느 시인의 말처럼 나의 겨울이 그랬다. 멀어진 애정에 사로잡혀 그리움이 눈처럼 쌓인 겨울은 온통 흐리게만 보였다.


나의 겨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