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중기 / 별밤


                                          별 헤는 밤

                                                                                                             윤동주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 합니다.

                                        가슴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鏡),
                                        옥(玉) 이런 이국(異國)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애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슬히 멀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볕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게외다.




시인 스스로를 부끄럽게 생각하였으니 나라면 어찌 고개를 들 수 있을까? 눈이라도 감고 살아야 했을 것. 아주 어릴 적. 어느 여름 밤에 나는 엄마와 동생과 옥상 위에 누워 별을 바라 본 적이 있다. 아마 그 때 처음 별똥별을 보았고 목이 떨어져도 좋을 만큼 하늘, 별 올려다 보기를 좋아하게 됐는지 모르겠다. 백중기화백의 그림을 볼 때면 그 어린 시절이 아련해진다. 그 땐 마냥 그림처럼 세상이 아름답기만 했다.






넘치는 정감에 늘 즐거운 시골 버스. 사방의 할머니 할아버지들과 운전기사님과 구수한 사투리의 잡담은 늘상 있는 일.
누가 보면 단체 관광버스로 착각할만한 서슴없는 공간. 이런 탓에 시골 행은 즐겁다.=)


그런데... 내려보니 길이 사라졌구나. 농장은 코앞인데..ㅠㅠ


x1000

x1000

이러한 날에 스웨이드 신발을 신고 나온 것은 정말 최악의 선택이었다.
길을 내기 위해 나는 저렇게. 그 뒤를 따라오기위해 동생은 바지를 접어 올리고...




그러나 저러나 내일 집으로 잘 빠져 나갈 수 있을지... 눈은 하염없이 내리는데ㅠㅠ



다음날 아침
오늘 광주 가야 내일은 서울 가고 모레는 홍천가는데...




이 눈을 다 치워야 나갈 수 있는거다




동생이랑 삼촌이랑 큰길까지 한 시간 여 죽도록 치웠다.
사진상에 오른쪽이 더 낮게 쌓인 이유는 그 전날 왼쪽으로 눈을 한번 쓸었기 때문.
제설 삽 두 개나 부러지는 천신만고 끝에 왼쪽의 더 놓게 쌓인 곳까지 정말 깡그리 다 치웠다.
군대에서도 이렇게 치워본 적이 없었다.
제설작업 후의 사진을 안 남기는 미련한 짓을 하다니...

무사히 집으로 잘 왔다.
해피엔딩...
여튼 나는 시골 농장이 참 좋다.



+눈폭탄을 맞는 동생.

다이어리 & 플래너를 들춰본다. 올 한해 여느 때보다 더욱 역동적이었구나. 빼곡한 별의별 일들을 보니 잊지 않고 가끔 추억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뿌듯하다.
올해까지 군인의 신분이었다는 게 전혀 실감나지 않는다. 3년 전에 신입생으로 서울에 올라왔을 땐 '살기위해' 치열하게 살았던 것 같은데, 올해는 너무나도 고마운 남도학숙이란 곳에서 '안정'을 보장받아 보다 즐겁게 살았던 한해였다. 07년엔 그렇게 외롭더니만 올해는 너무나 좋은 사람을 많이 만난 것이 트위터와 호텔 덕이다.

트윗으로 만난 소중한 사람들. 정적이고 독고다이 인생인 내게 급격히 불어난 만남들은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버겁기도(?) 했다. 일 년 내내 호텔을 뛰며 만난 인연들. 그들 때문에 힘듦을 다 잊고 너무나 재밌게 호텔을 뛰었다. 지금껏 살면서 올 한해처럼 많은 사람들과 친분을 맺은 일이 있었던가. 늘 인간관계에 어리숙함을 보였던 나는 학창시절 때도 이처럼 많은 사람들과 사귀지 못했었는데. 2010년 만난 소중한 사람들 일일이 이름을 거론하지 않겠습니다. 모두 너무나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성적은 좋지 못했다. 1학기 때 처음으로 C를 보았다. 1학년 땐 전부 A에 딱 한과목만이 B였는데 전역하고서는 C 한 과목에 전부 B+이라니.. 충격적인 점수였다. 2학기 땐 더더욱 가관이었다.
정말 시험공부하기 싫더라. 재무관리의 복잡한 공식들. 그냥 컴퓨터가 알아서 해줄 그것들을 왜 머리 싸매고 외워서 적어야 하는 건지. 아무런 생각 없이 기계처럼 외워 끄적이고 남는 건 없는 그런 수업을 듣기위해 대학에 온 것은 아닌지라 아니다 싶으면 서슴없이 수업을 빠지고 공부도 안했다. 오랜 친구들을 만났고 높은 곳을 바라보며 재수까지 했던 내가 끝도 없이 망가지고 추락하고 있다고 걱정하는 녀석들이 있었는데 난 너희들과 달리 자유로운 새가되리라. 돈과 안정이 제갈량인 세상에서 내 신념대로 살아가리라.
성적과 인생은 반비례 한다는 어느 교수님의 말씀. 학점에 목매지 말고 젊었을 때 하고 싶은 거 다 해라 절대로 굶지 않는다던 교수님의 수업은 가장 가치 있는 수업이었다.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은 다 사기라던 창업재무 과목도 잊을 수 없다. 무턱대고 들었던 언론홍보학과의 광고크리에이티브. 한 명 한 명 이름 불러주시며 기억해 주신 푸근한 교수님과 정말 크리에이티브했던 수업. 몇몇 과목을 덕에 그지같았던 수업의 시간들을 위안 삼을 수 있었다.
2학기 때 정해놓은 기준이 있었다. 성적이 3점 이하로 내려가 남도학숙에서 더 이상 살 수 없게 되면 무조건 휴학하고 워킹홀리를 떠난다. 결국 결심한대로 좀 더 넓은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고 와야겠다. 맨땅에 헤딩이다. 두렵지만 해낼 수 있다. 좋으면 안 들어올지도 모르겠다.ㅎㅎ

정말이지 즐거웠던 추억을 많이 남긴 2010년. 하지만 더더욱 기대되는 2011년. 목표는 인생 최고의 한 해를 만드는 것. 평생 잊을 수 없는 오직 이 때만 할 수 있는 그런 추억을 남기리라. 스물다섯 나락까지 떨어진 나의 전환점을 찾아 떠나자. 무대가 캐나다가 될지 호주가 될지 모르겠지만, 캐나다로 간다면 로키산맥에서 보드를 타리라. 호주가 된다면 스카이다이빙을 하고 사막에서 밤을 꼭 지새워 보리라. 우훗훗 상상만 해도 입이 찢어지는구나. 금발의 미녀와 연애도 해보자...ㅋㅋㅋ 즐거웠고 즐거웠던 2010년아 잘 가라. 더더욱 재밌고 뜻깊을 2011년아 반갑다.